최저가구매
맨위로

타이틀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뉴스
발표 망친 기아 컨셉트카 이 것, KED-10 니로(Niro)
  • 작성자 : 코리아카즈
  • 조회 : 4,418
  • 작성일 : 2013-09-03 00:00:00

KED-10 니로(Niro) 모터리언 발표 망친 기아 컨셉트카 이 것!

 
KED-10 니로(Niro) 전측면

 

기아자동차가 향후 출시할 소형차에 대한 힌트를 담은 새 컨셉트카 ‘니로(Niro)’를 2013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했다. 하지만 프레스 컨퍼런스 도중 무대 위로 등장해야 할 컨셉트카가 등장하지 못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결국 컨퍼런스가 모두 끝나고 사람들이 손으로 바퀴를 굴려서 무대 위에 겨우 모습을 나타내는 수모를 겪었다.

니로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10번째로 제작된 컨셉트카(개발명 ‘KED-10’)로, 유럽 소형차(B세그먼트) 시장을 겨냥한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이대로 양산할 계획은 아직 없지만 먼저 공개했던 프로보 컨셉트카와 마찬가지로 여러 가능성 중 하나이며, 이번 모터쇼에서의 반응을 살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KED-10 니로(Niro) 전측면

 

니로는 기존 소형차의 개념을 새롭게 해석해 세련되면서도 개성 있는 디자인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SUV, 혹은 랠리 경주차의 강건한 이미지를 가졌지만 아웃도어 활동을 염두에 둔 차는 아니다. 오히려 티타늄 시계 케이스와 같은 단단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내세운다. 과거 SUV시장에서 한동안 절제된 스타일이 유행했던 것과 달리, 소형차 시장에서는 여전히 톡톡 튀는 개성과 독특함이 요구되고 있다. 아울러 다운사이즈 경향으로 인해 B세그먼트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구매자들은 더 큰 차에서 누렸던 장점들 또한 포기하려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KED-10 니로(Niro) 후측면

 

니로는 기아의 차세대 소형차 플랫폼을 활용, 길이 4,185mm, 너비 1,850mm, 높이 1,558mm의 차체 크기와 2,590mm의 휠베이스를 갖췄다. 1.6리터 터보 GDi 감마 엔진(160마력)으로 앞바퀴를 굴리며, 상황에 따라 45마력 전기모터가 뒷바퀴를 굴린다. 이렇게 해서 최대 205마력을 낼 수 있다. 바퀴에는 20인치 휠에 225/40 사이즈 타이어를 끼웠다.

KED-10 니로(Niro) 내부인테리어

 

니로는 컴팩트한 차체에 기아차 특유의 호랑이 코 그릴, 아이스큐브 형상을 응용한 넓은 헤드램프 등으로 세련된 외관을 구현했으며, 주로 수퍼카에 탑재되는 ‘버터플라이 도어’를 적용해 더욱 눈길을 끈다. 도어 위쪽이 스테인리스 스틸 지붕을 파고들어 승하차가 편리하다.

KED-10 니로(Niro) 내부인테리어

 

실내에는 프로보와 마찬가지로 운전석과 동승석이 하나로 연결된 시트를 적용했다. 시트는 누빔처리된 은색 직물로 덮어 미래지향적 느낌을 강조했다. 2+2개념으로 놓인 2열 시트는 5:5로 분할해 접을 수 있도록 했다.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적재공간은 카본파이버로 조형했다.

KED-10 니로(Niro) 내부인테리어

 

대시보드는 검정색 가죽으로 덮었고 조작부는 라임라이트 또는 검은 빛으로 배색해 외관과 연결성을 부여했다. 수퍼비전 디지털 계기 외에 센터콘솔 화면에 추가 정보를 표시할 수 있도록 했고, 여기서 차의 사방에 설치된 카메라의 화면을 녹화하고 재생할 수 있게 했다. 내비게이션은 물론 고도, 방위, 차의 각도 등을 확인할 수도 있다. 페달박스는 각 운전자에 맞게 위치를 조절할 수 있다.

KED-10 니로(Niro) 내부인테리어

 

변속기 터널과 대시보드를 연결하는 두개의 알루미늄 파이프에는 엔진 스타트 스톱 버튼, 변속기 조작부 등이 숨겨져 있다.

KED-10 니로(Niro) 전측면, 후측면, 측면, 헤드램프
이전글 다음글
리스트